즐겨찾기 추가 2023.02.08(수) 11:10
탑뉴스 최신뉴스 행정 의정 사회 농축수산 경제 교육 스포츠 선거 언론 사진뉴스 쓴소리단소리
장애 넘은 신혼부부…“모두 용기 냈으면”

영광 이향근·안미영 부부, 합동결혼식 ‘화제’
복지시설서 서로 도우며 사랑 틔워 결혼까지

2022년 11월 29일(화) 16:16
초록잎이 붉은 옷으로 갈아입는 계절, 신혼부부로 새로운 출발을 알린 이들이 있다. 복지시설에서 만나 인생의 동반자가 된 이향근(44)·안미영(28) 부부다.

21일 영광 홍농읍 신혼집에서 부부를 만났다.

이향근씨와 안미영씨는 몸이 불편한 장애인이다. 두 사람은 2021년 1월 영광읍 사회복지시설 하누리발달장애인주간활동센터에서 일하며 만났다. 당시 청소를 담당했던 안 씨를 이 씨가 몰래 도와주며 사랑을 키워나갔다.

“원래 오빠(이향근)가 내성적인 사람이라서 말이 별로 없고, 표현을 잘 안해요. 그런데 저를 도와주고 챙겨주는 따뜻한 모습을 보면서 제가 먼저 고백해버렸어요”(안미영)

이 씨와 안 씨는 2년간의 비밀 연애 끝에 지난 11일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지원한 발달장애인 합동결혼식을 통해 결실을 맺었다.

안 씨는 결혼을 결심한 계기에 대한 질문에 “평생 의지 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 것이라 생각 못했는데 이 사람이라면 결혼을 해야겠다라는 생각 밖에 못했다”고 답했다. 이 씨도 “그냥 내 눈에 너무 예뻤고, 그냥 행복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결혼은 부부에게 힘든 일이었다. 두 사람은 연애는 했지만 안정적인 직업을 얻기 어려워 결혼은 생각지 못했다. 특히 안 씨는 사람 만나는 것 자체가 어려웠다고 말했다.

스스로 고립을 선택했던 안 씨는 하누리장애인복지회와 현재의 남편 덕에 살아갈 용기를 얻었다. 하누리장애인복지회를 통해 요리, 운동 같은 실생활교육 부터 미술, 제빵, 바리스타와 같은 일자리 교육을 받으며 자신감을 얻었다. 이 씨에게는 ‘나도 사랑 받을 수 있는 사람’이라는 자존감을 얻었다.

안 씨는 “많은 분들이 장애인이라는 이유로 마음을 숨기고 사는 것을 알아요. 하지만 저희를 통해 용기내서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고 살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누리장애인복지회는 발달장애인들에게 사회적 자립을 도모하고 사회활동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장애인 고충상담 및 교육지도사업 등을 수행하고 있다.
기자이름 조현숙 기자
이메일
조현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공연전시 신설상가
축제명소 맛집음식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우리군민신문(www.yhnews.kr)등록번호 : 전남다00271|발행인 : 김난영 편집인 : 김난영 개인정보취급방침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옥당로 101, 전라남도 장성군 장성읍 영천로 165-1 2층, 전라남도 함평군 함평읍 중앙길 172
기사제보 : yhnews@nate.com대표전화 : 061-351-0365 | 대표팩스 : 061-351-0366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난영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전남아00321
[ 우리군민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