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9.16(수) 09:03
탑뉴스 최신뉴스 행정 의정 사회 농축수산 경제 교육 스포츠 선거 언론 사진뉴스 쓴소리단소리
“우리 아이 밥상머리 교육, 이젠 마을에서 배워요”

[육아맘톡] 14) 손불 토박이 김진아씨
고향 손불서 세 자녀 키우며
이웃 간 정 있는 시골 ‘만족’
아동 공간·병원 부재 아쉬워
마을학교서 강사 활동하며
교육·문화·여가 등 해소해

2020년 09월 08일(화) 18:19
함평 손불면에서 세 아이들 키우고 있는 김진아씨가 육아맘톡 인터뷰에서 마을학교를 통해 아이들의 교육, 인성부분을 가르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빽빽한 건물 사이로 바쁘게 살아가는 도시에서 어른들의 경쟁에서 이제는 아이들까지 경쟁해야하는 삶. 함평에서 세 아이를 키우는 김진아(손불면·45)씨는 도시에서 살아가는 것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함평군 손불면이 고향인 김 씨는 직장으로 인해 타지생활을 잠깐 한 것 외에는 지역을 떠나본 적이 없다. 직장생활로 도시 삶을 보아온 그는 다시 고향으로 돌아왔다.

“주변에서 ‘왜 굳이 여기서 살아?’ 라고 물으면 나는 ‘여기가 좋다’고 말해요. 아이들이 살아가는 데 있어서 온 동네가 놀이터가 돼 주니까요.”

김 씨는 자신의 세 아이가 집집마다 벽을 허물고 살아가는 이웃 간의 정이 남아 있는 시골에서 도시에서 배울 수 없는 것들을 직접 보고 느끼며 자랄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럼에도 아쉬움이 남는 부분도 있었다. 바로 의료시설 부족과 청소년을 위한 공간 부재이다.

“지금이야 아이들이 아프다고 말할 수 있으니까 병원에 가지만 갓난아기 때는 아이들이 아파도 갈 곳이 없어서 힘들었어요. 그럴 때 얼마나 가슴 졸였는지 몰라요.”

김 씨는 슬하에 중학생 1학년, 초등학생 2학년, 6살 막내 아이까지 세 자녀를 키우고 있다.

나이 터울이 있는 아이들이 커가는 모습을 보면서 청소년들만의 공간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 어릴 적 동네 아이들과 시골길을 우르르 몰려다니던 시절과 달리 코로나 19로 발이 묶인 아이들을 보며 안타까울 때가 많았다. 실제 지역 내 위치한 마을 도서관만 해도 활동적으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간은 아니라는 것이다.

“아이들이 폰으로 단체톡을 하거나 게임하면서 시간을 보내지만 주변 아이들을 돌아봐도 독립적인 공간이 필요하다는 걸 느껴요. 그게 막상 어렵다보니 집에서라도 공간을 만들어 주려고 해요.”

자녀들이 자유롭게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간을 위해 집 내부공사를 하고 있는 김 씨는 실제 집 마당에 풀장을 설치해 동네 아이들도 함께 놀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기도 했다.

손불 꿈자람마을학교에 참여하게 되면서 마을 아이들을 위해 공간을 내어준 것이다. 김 씨는 현재 마을학교에서 놀이강사와 공공 육아 등을 맡아 활동 중이다.

“자라나는 아이들의 욕구를 다 채워줄 순 없겠지만 이런 공간을 통해 같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것만으로도 아이들이 얼마나 행복하겠어요. 마을학교가 생기고 나서부터 욕구를 어느 정도 해소해주니까 믿고 맡겨요.”

김 씨는 예전에 흔히 말하던 밥상머리 교육도 요새는 집에서 가르치기엔 쉽지 않다고 말했다. 어른과 함께 식사하면서 바른 인성교육을 저절로 익힌다는 것이 밥상머리 교육의 취지이지만 현실적으로 그렇지 못한 여건에 처한 아이들도 많기 때문이다.

더 나은 교육여건을 위해 사교육에 대한 고민도 있었다. 넘쳐나는 과외, 학원에 조급한 마음도 있었지만 고등학교를 가기 전까지 아이가 원하는 길을 찾을 수 있도록 든든한 뒷받침을 해주기로 했다.

“문화나 여가, 교육처럼 부족한 부분은 아동센터나 마을학교에서 채워줘요. 특히 집에서 보는 내 자녀, 밖에서 보는 내 자녀는 극과 극이에요. 이곳을 자주 오다보면 내 아이에 대해서 알아갈 수 있어요. 공부보다 중요한 인성 교육을 배울 수 있고 아이들이 이곳에서 동네 아이들과 어울릴 수 있는 게 좋아요.”
기자이름 민송이 기자
이메일
민송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공연전시 신설상가
축제명소 맛집음식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우리군민신문(www.yhnews.kr)등록번호 : 전남다00271|발행인 : 김난영 편집인 : 김난영 개인정보취급방침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옥당로 101, 전라남도 장성군 장성읍 영천로 165-1 2층, 전라남도 함평군 함평읍 중앙길 172
기사제보 : yhnews@nate.com대표전화 : 061-351-0365 | 대표팩스 : 061-351-0366
[ 우리군민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