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01.13(수) 17:26
탑뉴스 최신뉴스 행정 의정 사회 농축수산 경제 교육 스포츠 선거 언론 사진뉴스 쓴소리단소리
양치기 소년이 된 한빛원전
2020년 11월 24일(화) 13:59
한빛원전의 행태가 가관이다. 한 치도 전진하지 못하고 뒷걸음질만 하고 있으니 답답할 노릇이다. 영광군민들은 그동안 한빛원전발 뉴스를 접할 때 마다 듣도 보도 못한 내용들에 정신이 혼미할 지경이다.

짝퉁부품을 사용하질 않나 성능보증서를 위조해서 기준미달 재품을 사용하고, 세상 최고의 성능으로 운영돼야 할 핵발전소를 청계천 철물점 수준으로 운영했던 사실도 있었다.

가장 완벽한 기밀을 유지해야 할 콘크리트 격납건물 내벽의 철판은 부식으로 재 기능을 상실했다.

이뿐인가. 핵발전소의 위협으로부터 국민의 생명을 담보해 줄 격납건물은 벌집처럼 구멍들이 숭숭 뚫려 있었다.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시설을 걸레조각 같은 시설로 보호하고 있었다는 것 아니겠는가. 이정도로 끝나면 좋으련만 원전발 뉴스는 마감도 없는 모양이다.

핵발전소의 가장 핵심시설인 원자로의 뚜껑을 용접하는데 불량품으로 용접한 사실이 드러나고 있다. 이번에도 원전측은 오리발 전술을 사용했다. 우리는 부실정비를 한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러다 조사해보니 한 곳에서 이상이 있어 수정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이 발표는 오래가지 못했다.

며칠 지나지 않아 추가로 부실 정비를 한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그럼 한빛원전이 부실 정비를 한 원자로 뚜껑은 어떤 설비인가 살펴보자.

이 설비는 핵발전소의 핵심중의 핵심이라 할 수 있다. 핵연료를 이 원자로 안에 두어서 핵분열을 일으키고 이 때 발생하는 뜨거운 열을 외부로 순환시키면서 터빈발전기를 돌려 전기를 생산 한다. 핵발전소를 멈춰 세울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

바로 원자로 뚜껑에 있는 관통관으로 제어봉을 삽입해 핵분열을 멈추게 하는 구조이다. 부실정비를 한 부분이 바로 이 관통관이다.

이 관통관을 원자로 뚜껑에 용접을 하는데 규정 외 재품으로 용접을 했고, 이 사실이 드러나자 축소 은폐를 했는데 들통나버렸다.

두말 할 것 없이 제어봉이 정상 삽입되지 못하면 후쿠시마와 같은 대형 사고로 발전할 수 있기에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정비를 해야 하는 설비였다.

결국 원안위도 더 이상 버티지 못하고 절차위반, 관리·감독 소홀 등 위법 사항을 확인하고 검찰에 수사 의뢰를 검토하고 있는 모양이다.
수사의 진행과정이 투명하고 완전했으면 좋겠다. 그리고 이번엔 책임자 처벌도 이뤄져야 한다.

다시는 이러한 믿을 수 없는 사실들이 핵발전소에서는 일어나지 않아야 하지 않겠는가.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공연전시 신설상가
축제명소 맛집음식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우리군민신문(www.yhnews.kr)등록번호 : 전남다00271|발행인 : 김난영 편집인 : 김난영 개인정보취급방침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옥당로 101, 전라남도 장성군 장성읍 영천로 165-1 2층, 전라남도 함평군 함평읍 중앙길 172
기사제보 : yhnews@nate.com대표전화 : 061-351-0365 | 대표팩스 : 061-351-0366
[ 우리군민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