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9.16(수) 09:03
탑뉴스 최신뉴스 행정 의정 사회 농축수산 경제 교육 스포츠 선거 언론 사진뉴스 쓴소리단소리
흰 쥐띠의 해,꼭 이루어졌으면 하는 새해 소망이 있다면?

영광초등학교 5학년 1반

2019년 12월 31일(화) 18:03
우리지역의 미래, 더 나아가 대한민국의 미래는 청소년들이다. 앞으로 지역을 이끌어 나갈 아이들의 꾸미지 않은 진솔하고 담백한 이야기와 순수함이 묻어나는 작품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아름다운 별들이 빛나는 순간을 우리군민신문에서 만나보자. / 편집자주

☆ 서유찬 (섬유찬) : 반배정 잘 되게 해주세요, 제발. 그리고 휴대폰 바꾸기.

☆ 박주아 (거울공주) : 공부를 더욱더 잘하고 싶다. 예뻐지고 싶다. 하버드대 가고 싶다.

☆ 신희성 : 다음에도 친구를 만나고 싶다. 왜냐하면 친구를 만나고 싶다.

☆ 나은율 (돼지두루치기) : 용돈 올라가고, 친구관계 원활하고, 행복하고, 게임운도 좋아지길.

☆ 채정현 (연어) : 네메시스 축구화 19.1 갖고 싶다. 정호랑 같은 반 되면 좋겠다.

☆ 황지빈 : 키크기, 반배정 성공, 틱톡 대박나기, 원하는 옷 사기, 아이폰 사기, 150cm 넘기

☆ 한승현 : 다음에도 1반 친구들과 만나고 싶다. 영어수업 없어지고 체육수업 많아지면 좋겠다.

☆ 전채린 (체리) : 친구랑 사이좋게 지내기, 행복한 일만 있기, 반배정 잘되기, 키크기.

☆ 이상민 : 우리 가족 모두 다 싸우지 않고 행복하고 건강하고 오래살기.

☆ 윤민서 (윤만서) : 내년 6학년 때도 좋은 반, 좋은 선생님을 만나고 싶다.

☆ 박예원 (박모씨) : 일이 내가 원하는 대로 술술 풀리면 좋겠다.

☆ 김현준 (김별명) : 다음 년에도 우리반 선생님 만나게 해주세요.

☆ 정수아 (정수기) : 키크기, 친구와 가족과 추억 만들기, 가방사기, 반배정 잘 되게 해주세요.

☆ 김소린(소리) : 스마트폰 사기, 친한 친구와 같은 반 되기, 방송국 견학가기

☆강시원(마시원) : 내년에 친한 친구와 같은 반이 되고 싶다. 여자친구랑 오래가고 싶다.

☆ 송운창 : 부자가 되고 싶다. 키 많이 크고 싶다. 친한 친구와 같은 반 되고 싶다.

☆ 김정우 (원숭이) : 다음에는 친구들이 착해지면 재미있게 놀 수 있을 것 같다.

☆ 류수현 (류진지충) : IU 콘서트가기, IU팬클럽 가입, IU 실물영점, 이창건 쌤 또 안 만나기.

☆ 김나영 (나춘기) : 2020년도에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친한 친구랑 같은 반 됐으면 좋겠어요.

☆ 문준호 : 2020년에는 제발 축구 경기때 골 많이 넣고 여자친구가 생기고 싶다.

☆ 윤예진 : 부모님 건강하기. 새로 만난 친구와 친하게 지내고 싶다.

☆ 오형조 (오조형) : 키 많이 크기. 반배정 잘되기.

☆ 강하은 (강하) : 친한 친구와 같은 반 되기. 친한 친구와 파자마 파티하기.

☆ 송하람 (하지) : 친한 친구들과 같은 반 되기. 안 친한 친구들과 가까워지기.

☆ 한지우 (지오리) : 가족들이 건강하게 잘 지내고, 친구들과 잘 지내는 것.

☆ 정민승 (만승이) : 2020년에는 제발 우리 가족이 행복하고 즐겁고, 부자가 되게 해주세요.

☆ 김은혁 : 내년에는 성실하고 뭐든지 적극적이면 좋겠다. 우리 가족이 건강하면 좋겠다.

☆ 안지원 (지발이) : 살 10kg 빼기, 농구 잘하기. 여자친구랑 오래가게 해주세요.


<친구·선생님께 보내는 마음의 소리>

안녕, 나영아 나 은율이야.
솔직히 너 처음 만났을 때 느끼지 못했는데 시간이 지나니까 느껴지더라 너가 없으니까 너무 심심하고 다른 것들을 해도 너무 허전하더라.
저번에 크게 싸웠을때도 너무 서럽고 너랑만은 화해하고 싶더라. 나랑 평생친구하자. 안녕.♥

-나은율-



5학년 1반 친구들아.
그동안 나를 재미있게 놀아줬고 공부도 가르쳐줘서 고마워.
너희들은 나에게 해주는 게 많은데 내가 너희들에게 해주는 것은 적어.
미안해 그리고 고마워. 애들아 이제 안녕!

-이상민-


안녕, 난 너의 친구 지빈이야.
때로 너랑 사이가 멀어질떄도 있지만 5학년 너가 있어서 재밌고 힘이 났어. 선생님 그리고 처음 만날 때 무서웠거든요? 근데 지금은 친근감이 있네요. 1년 동안 힘드셨겠어요. 말 잘 안 듣는 학생. 다음에는 이런 학생 만나지 말고 행복하게 사세요~

-황지빈-


지빈아, 내가 마음에 안 드는 행동을 해도 참아줘서 고마워.
수아야, 내가 너에게 기분이 안 좋을 만한 행동이나 말을 해서 미안해.
세젤귀 채린아, 내가 힘들어할 때 내 옆에 있어줘서 고마워.
사랑해 ♥

-한지우-


올해 나와 친하게 지낸 친구들아! 내년에도 우리 우정 변하지 말고 친하게 지내자. 그리고 선생님! 1년 동안 우리를 잘 가르쳐 주시고 숙제를 적게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알림장도 우리가 직접 안 써서 너무 좋았어요!
내년에도 이창건 선생님같은 선생님을 만났으면.....

-강시원-

<선생님의 마지막 편지>

드디어 너희도 나도 기다리던 겨울방학이구나.

조금은 더 어깨가 무거워질 것 같은 6학년에 대한 걱정은 접어두고
5학년의 마지막을 즐겁게 장식하고 오길 바랄게.
좁은 교실에서 많은 친구들과 부딪히며 살았던 1년이었구나.
너희는 정말 나를 힘들게 하는 제자들이었고,
그래서 더 보람차고 재미있었다.
안녕~

- 이창건 선생님이 -



기자이름 민송이 기자
이메일
민송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공연전시 신설상가
축제명소 맛집음식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우리군민신문(www.yhnews.kr)등록번호 : 전남다00271|발행인 : 김난영 편집인 : 김난영 개인정보취급방침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옥당로 101, 전라남도 장성군 장성읍 영천로 165-1 2층, 전라남도 함평군 함평읍 중앙길 172
기사제보 : yhnews@nate.com대표전화 : 061-351-0365 | 대표팩스 : 061-351-0366
[ 우리군민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