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2.10(화) 16:47
탑뉴스 최신뉴스 행정 의정 사회 농축수산 경제 교육 스포츠 선거 언론 사진뉴스 쓴소리단소리
함평 여성단체 “성희롱 피해자 2차 가해 즉각 중단”…파면 촉구

함평군 B과장 성희롱 논란에
여성인권단체, 28일 기자회견서
피해자 2차 가해 중단 촉구

2019년 12월 03일(화) 18:41
지난 28일 전남여성인권단체연합과 20개 단체들은 이날 오후 2시 함평군청 앞에서 '함평군 고위공무원에 의한 직장 내 성희롱 피해자 2차 가해 중단 및 가해자 파면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함평군 간부공무원이 40대 여성 자원봉사자를 성희롱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여성단체들이 가해공무원 파면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28일 전남여성인권단체연합과 20개 단체들은 이날 오후 2시 함평군청 앞에서 ‘함평군 고위공무원에 의한 직장 내 성희롱 피해자 2차 가해 중단 및 가해자 파면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남여성인권단체연합은 “이 사건은 명백한 위력에 의한 권력형 성희롱이다. 군민을 위해 일하는 고우공무원으로서 함평군청을 위해 헌신적으로 일해 온 자원봉사자를 격려하기는커녕 성적 대상으로 삼고 성희롱한 것은 명백한 범죄이다”고 비난했다.

이어 “좁은 지역사회에서 이 사건이 알려지며 가해자를 비난하기보다는 피해자를 비난하고 손가락질 하는 2차 가해로 인해 피해자와 그 가족들은 더욱 큰 고통 속에 있다. 피해자에게 사람들은 ‘왜 자취방에 갔냐, 간 네가 잘못이다. 별 것도 아닌 일로 합의금을 받으려고 하는 꽃뱀이다’등으로 몰면서 2차 가해를 가하고 있는 실정이다”고 말했다.

전남여성인권단체연합 외 20개 단체는 함평군에 ▲성희롱 피해자 최우선 보호▲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즉각 중단▲성희롱 가해자 즉각 파면 성희롱 가해자를 부역하며 2차 가해한 직원에 대한 중징계 요구▲ 성희롱 및 성폭력 예방교육 계획 수립 등을 촉구했다.

성희롱 주장이 제기됨에 따라 함평군은 외부위원 2명을 위촉해 피해 여성의 주장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함평군 관계자는 "공무원 성희롱 사건은 외부위원을 위촉해 조사하게 돼 있다"며 "조사 결과가 나오면 사무관 징계 권한이 있는 전남도에 보고해 징계 등이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18일 함평군 자원봉사자로 활동하고 있는 40대 여성 자원봉사자가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함평군 고위직 공무원이 근무시간에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하면서 민원인을 성희롱했다’는 취지의 글을 게시했다.

피해자 여성은 “B과장이 전화를 걸어 ‘몸이 좋지 않다’고 하며 자신의 자취방으로 오라고 했다”며 “불 꺼진 자취방 침대에 누워있던 B과장은 제 손을 잡으려 했고 ‘오늘 쉬는데 혼자 심심해서 불렀다. 같이 놀자’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 여성이 “오전에 일이 많아서 가봐야 한다고 말하자, B과장은 ‘그럼 갔다가 다시 오후에 올수 있느냐’고 물었고, 병원도 가봐야 하고 일이 많아서 다시 오기 힘들겠다고 말하고 방을 빠져 나왔다”며 “다리가 후들후들 떨리고 멍한 상태였으며 너무 어이가 없고 성적 수치심이 들었다”고 토로했다.
이에 B과장은 성희롱 논란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부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이름 민송이 기자
이메일
민송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공연전시 신설상가
축제명소 맛집음식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우리군민신문(www.yhnews.kr)등록번호 : 전남다00271|발행인 : 김난영 편집인 : 김난영 개인정보취급방침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옥당로 101, 전라남도 장성군 장성읍 영천로 165-1 2층, 전라남도 함평군 함평읍 중앙길 172
기사제보 : yhnews@nate.com대표전화 : 061-351-0365 | 대표팩스 : 061-351-0366
[ 우리군민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