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8.23(금) 09:52
탑뉴스 최신뉴스 행정 의정 사회 농축수산 경제 교육 스포츠 선거 언론 사진뉴스 쓴소리단소리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

영광·장성·함평, 현충일 추념식
“순국선열과 전물장병의 명복을”

2019년 06월 11일(화) 18:21



영광·장성·함평군이 지난 6일 제64회 현충일을 맞아 추념식을 거행했다.

영광군은 오전 10시 영광읍 현충탑에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했다.

이날 추념식은 김준성 영광군수와 강필구 군의회의장, 도·군의원, 기관사회단체장, 보훈단체장 및 유가족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각 10시에 전국적으로 울리는 사이렌 취명에 맞춰 1분간 묵념을 시작으로 헌화와 분향, 추념사, 추모헌시 낭독, 현충일 노래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김준성 군수는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평화, 번영은 선열들의 거룩한 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한 것임을 모두가 알고 있어 이러한 공헌을 기리고 받드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추념했다.

영광군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보훈대상자 위문, 6.25기념행사 등 순국선열을 기리는 다양한 보훈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장성군은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을 장성공원 충혼탑에서 거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유두석 장성군수를 비롯해 도·군의원, 각 기관 및 단체장, 공무원, 주민 등 300여 명이 참여했다.

충혼탑에 모인 추념식 참가자들은 개식 선포 뒤 상무대 군악대의 반주에 따라 국민의례를 실시했다. 이후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과 헌화 및 분향을 함께했다.

이어지는 국가유공자 증서 전수식에는 임효섭(삼서면)씨가 단상에 올랐다.

증서를 받은 임효섭씨는 6·25전쟁 참전 유공자인 임근구 선생의 아들이다. 임근구 선생은 1951년 육군에 입대한 후 6·25전쟁에 참전해 조국을 위해 꽃다운 청춘을 희생한 호국용사이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역사란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이다”며 “자유민주주의, 평화와 번영은 애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피와 땀으로 만들어진 소중한 결실임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꺼이 자신을 바쳤던 선열들의 희생과 헌신이 제대로 예우 받을 수 있도록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에 대한 예우를 다하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추념식은 남녀 학생대표의 헌시 ‘발로 깎은 나무(권효은)’ 낭송과 현충일 노래 제창 후 폐식했다.

폐식 후에도 유 군수와 의원, 기관장들은 3·1운동 열사 의적비와 기삼연 선생 순국비를 찾아 참배를 이어갔다.

함평군은 함평읍 함평공원 충혼탑 광장에서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추념식에는 나윤수 함평군수 권한대행, 정철희 군의회의장 등 주요 인사와 국가유공자, 유족, 지역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본 행사는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헌화 및 분향, 추념사 및 헌시 낭송, 현충일 노래제창, 추모 나비 날리기 순으로 진행됐다.
나윤수 함평군수 권한대행은 “순국선열이 조국에 바친 고귀한 피는 잃어버린 주권을 찾는 원동력이 되었고, 그들이 한 방울씩 흘린 땀은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역사가 되었다”며, “그들의 거룩한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우리의 조국을 더욱 굳건하게, 당당하게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6·25전쟁 휴전 이후인 1956년부터 매년 6월6일을 현충일로 정해 조기게양과 추모행사를 갖고 있다. 한국전쟁에서 전사한 국군뿐만 아니라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친 모든 선열이 추모 대상이다.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공연전시 신설상가
축제명소 맛집음식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우리군민신문(www.yhnews.kr)등록번호 : 전남다00271|발행인 : 김난영 편집인 : 김난영 개인정보취급방침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옥당로 101, 전라남도 장성군 장성읍 영천로 165-1 2층, 전라남도 함평군 함평읍 중앙길 172
기사제보 : yhnews@nate.com대표전화 : 061-351-0365 | 대표팩스 : 061-351-0366
[ 우리군민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