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8.23(금) 09:52
탑뉴스 최신뉴스 행정 의정 사회 농축수산 경제 교육 스포츠 선거 언론 사진뉴스 쓴소리단소리
영광,고준위 핵폐기물 재검토위 출범 규탄

공대위, 29일 서울서 기자회견
“주민동의 없는 정책 결사 반대”
고준위 정책 전면 재수립 요청
원전소재 지역민 의견수렴해야

2019년 06월 04일(화) 13:41
한빛원전 고준위 핵폐기물 영광군 공동대책위원회 회원들이 지난 5월29일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회 출범식이 열리는 서울 강남구 위워크 타워 앞에서 ‘지역주민·시민사회 배제한 사용후핵연료 재검토 위원회 출범 규탄 기자회견’에서 손피켓을 들고 있다. 이들은 “사용후핵연료 재검토 위원회를 즉시 해제하라”, “한빛 1호기를 즉각 폐쇄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정부가 사용후핵연료 처리방안 마련을 위해 지난 5월29일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를 출범시켰지만 원전소재 지역민들의 거센 항의에 부딪혀 난항이 예고된다.

원전지역 주민들의 의견 수렴도 없이 출범하는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회를 규탄하기 위해 한빛원전 고준위 핵폐기물 영광군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도 반대집회에 나섰다.

공대위는 지난 5월29일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회 출범식이 열리는 서울 강남구 위워크 타워 앞에서 출범식 저지 및 규탄대회를 가졌다.

영광군의회, 영광군번영회 등 7개 단체 50여명으로 꾸려진 공대위는 이날 지역주민과 시민사회 단체가 관리정책을 전면적으로 재수립해야한다는 의견을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가 배제했다고 주장하며 재검토위원회를 새로 구성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또 ‘불안한 노후 원전 한빛 1호기 즉각 폐쇄하라’, ‘영광군민 우롱하는 산업부장관 즉각 사퇴하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며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최근 수동정지로 논란이 된 한빛 1호기와 관련해 원안위의 특별조사 중단과 영광군민이 수용하는 특별조사를 실시할 것을 요구하며 잦은 사고로 노후된 원전을 폐쇄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원전 안전 규제와 관리감독에 실패하고 고준위 핵폐기물 정책을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산업부장관과 한수원 사장은 영광군민 앞에서 사죄해야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지역민들의 항의에도 산업통상자원부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를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분야별 전문가 등 15명으로 이루어진 재검토위원회는 핵산업계의 ‘뜨거운 감자’인 사용후핵연료에 대한 국민의 생각을 듣고 이를 국가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활동을 주도하게 된다.

하지만 핵발전소와 살아가는 지역 주민들과 환경단체 등 핵심 이해관계자들이 논의에서 배제돼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기자이름 변은진 기자
이메일
변은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공연전시 신설상가
축제명소 맛집음식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우리군민신문(www.yhnews.kr)등록번호 : 전남다00271|발행인 : 김난영 편집인 : 김난영 개인정보취급방침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옥당로 101, 전라남도 장성군 장성읍 영천로 165-1 2층, 전라남도 함평군 함평읍 중앙길 172
기사제보 : yhnews@nate.com대표전화 : 061-351-0365 | 대표팩스 : 061-351-0366
[ 우리군민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